,
편집 : 2019.6.26 수 18:08
> 뉴스 > 스포츠.연예 > 음반
     
"10년 묵은 체증이 내려간 듯"
가수 아이비 3집 발표 심경고백
2009년 11월 04일 (수) 10:26:48 경기타임즈 webmaster@ggtimes.co.kr

2년여간의 공백 끝에 다시 무대에 오른 아이비(본명 박은혜ㆍ27)는 "10년 묵은 체증이 내려간 듯 살 것 같다"고 얘기했다.

2007년 상반기 2집 타이틀곡 '유혹의 소나타'가 크게 히트하며 A급 스타로 떠올랐던 아이비는 같은 해 하반기 옛 남자 친구의 협박 사건이 불거진 데 이어 지난해는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긴 공백기를 가졌다.

2005년 데뷔해 2년 사이에 '대어급' 스타로 성장했고 2년간 대중의 따가운 시선 속에 공백기를 가졌으니 스스로도 "롤러코스터 인생"이라고 말한다.

답답했던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었을 터. 노래 되고 춤도 되는 여가수가 드물었기에 가요계에서도 아이비가 처한 상황을 안타깝게 여기며 컴백을 기다리는 목소리가 높았다.

우여곡절 끝에 3집 '아이 비(I Be)..'를 발표한 그를 최근 만나 긴 얘기를 나눴다. 지난 시간을 어떻게 보냈는지 묻자 "눈물 없이는 말할 수 없는 이야기"라며 웃음부터 지어 보였다. 그 웃음 속에서는 많은 의미를 읽을 수 있었다.

"일련의 일을 겪으며 '내가 화제의 중심에 설 만한 사람인가' 하고 놀랐어요. 연예인 할 성격이 아닐 정도로 '욱' 하는 성격이 있어 컨트롤 못한 측면도 있고요. 2년간 평범한 사람으로 살았어요. 초기에는 사람이 두려워 우물 안 개구리처럼 '보는' 사람들만 봤고요. 하지만, 이 시간이 없었으면 훗날 나이 들어 더 고생했을지도 몰라요. 의외로 연예인들이 사회를 잘 모르고 살거든요. 스스로 똑똑하다고 살았는데 '헛똑똑이'인 걸 깨달았죠."

유명세가 따를 경우 책임감이 필요한 '가수'로 다시 돌아오겠다고 생각한 이유는 뭘까. 가수의 끈을 놓지 못한 이유 말이다.

"평범한 여자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하나님이 제게 가수를 하지 말라는 신호일까 생각할 정도로요. 하지만, 절실히 노래하고 싶었고 스스로 노래를 해야 하는 사람이라고 느꼈어요. 제가 만든 무대를 보여주고 평가받고 인정받는 게 무엇보다 좋거든요."

그러나 3집 타이틀곡인 일렉트로닉 댄스곡 '터치 미(Touch Me)'는 쇼케이스 직후 일부에서 음악도, 스타일도 평범하다는 얘기를 들었다. '유혹의 소나타' 때 파격적인 노래와 춤으로 승부했던 터라, 대중은 아이비에게 뭔가 더 세고 특별한 것을 원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1일 지상파 방송 컴백 무대 후 이러한 의견은 점차 사그라들었다.

"'유혹의 소나타'는 노래는 섹시하되 춤과 의상이 그렇지 않았죠. 하지만 '터치 미'는 노래도 춤도 직설 화법이에요. 다행히 대중의 시선에 대한 긴장을 비우고 즐기니 점차 좋은 반응으로 돌아오는 것 같아요. 이제 안 좋은 의견들도 감내할 자신이 있고요."

3집에는 윤일상, 박근태, 김도훈, 안영민, 신사동 호랭이 등 현재 국내 가요계에서 이름 석 자만 대면 알 만한 유명 작곡가들이 대거 참여했다. 좋은 발라드와 댄스곡이 고루 담긴 덕택에 아이비는 1, 2집 때와 마찬가지로 두 장르를 동시에 밀고 있다.

'터치 미'와 함께 먼저 공개한 발라드 두 곡인, 박근태의 '눈물아 안녕'과 안영민의 '보란듯이'가 음악차트 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여러 곡이 사랑받고 있다. 윤일상은 이번 녹음 때 보아 이후 노래 잘 부르는 가수는 처음이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춤도 잘 추고 예쁜 가수는 많죠. 발라드곡도 선보이는 건 제 보컬의 장점을 살리기 위해서예요. 섹시 댄스를 내세운 가수가 부른 발라드를 대중이 거부감없이 받아들여 줘 놀랍고 감사해요."

그는 자신의 지난 음반을 돌아보며 "사연 없는 음반이 없다"고 다시 웃어 보였다. 오랜 연습생 기간을 거쳐 나온 1집은 평생 꿈을 실현시켜줬고, 2집은 자신의 존재를 알려줬으며, 3집은 반짝 가수가 될 위기를 극복하고 나온 음반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3집은 산고의 고통을 겪은 듯 특별하다고도 했다.

"3집은 1집을 냈을 때보다 더 느낌이 강렬해요. 제가 사는 이유가 노래인 걸 알리는 음반이니까요. 음악에 대한 사랑과 자부심이 있기에 저 다시 시작하려고요." <연합뉴스>

경기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타임스 (http://www.gg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026-8 수원시새마을회관3층 | 전화 : 070-8253-0016 | 팩스 : 031-211-0514
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기도 아00238 | 등록일 2009년10월13일 | 제호 경기타임스 e | 발행년월일 2009년10월13일
대표자·발행·편집인 : 전철규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전철규  | 인터넷주소 http://www.ggtimes.co.kr
Copyright 경기타임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copyright@gg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