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7.9.22 금 08:37
> 뉴스 > 뉴스 > 사회/교육
     
경기도청사 2020년 이전....화서동, 매산동, 고등동 지역 상권 탈바꿈?
2017년 09월 07일 (목) 09:23:19 전철규 기자 ckj625@hanmail.net
   
경기도청사 전경ⓒ경기타임스

[경기타임스]팔달산 자락에 자리 잡고 있는 경기도청사가 이의동 광교신도시 경기융합타운 부지로 오는 2020년 말 이전한다.

도청사 이전과 함께 1천900여 명의 도청 공무원이 광교신도시로 빠져나간다.

이에 도청 주변 지역은 상권침체가 불 보듯 뻔하다.

도청사 1946년 경성부가 서울특별시로 승격하면서 부터 팔달산 자락에 자리를 잡았다. 50년전부터 주변상권이 형성 돼왔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상권이 형성됐다.지금 화서동, 매산동, 고등동 지역 음식점과 상점들이 도청 공무원을 주요 고객으로 삼아 영업을 해왔다.

그러나 3년뒤면 광교 신도시로 이전한다. 화성동,매산동, 고등동 등 3개지역의 지역상권이 위태롭다.

이에 수원시는 경기도청사의 광교 이전에 따라 침체가 우려되는 주변 지역 경제를 살리기에 앞장선다.

이곳은 공무원을 주요 고객으로 삼아 영업을 실시해오고 있는 실정이다

근대문화유산 탐방로를 만들어 원도심을 활성화하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수원역에서 도청오거리를 지나 옛 수원극장에 이르는 매산로 주변으로는 1960년대 모더니즘 건축양식을 보여주는 도청사 구관건물, 1789년 화성에서 옮겨진 수원향교, 일본인 아이들의 교육기관이었던 매산초등학교, 성공회교회, 옛 수원문화원, 신고전주의 양식의 부국원 등 많은 근대화유산이 남아있다.

시는 시정연구원에 도청사 이전에 따른 원도심 활성화 방안 용역을 의뢰했다.용역 결과가 나오면 도청과 협의해 사업을 추진한다.

이와함께 경기도도 도청사 이전 후 남는 건물과 토지를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하고 있다.

지난 2015년 경기도가 도청사 및 도의회 건물과 땅을 수원시에 팔겠다고 제안했으나, 수원시가 검토 후 재정부담 등을 이유로 거절했다.

시 관계자는 "도청이 떠나고 남게 되는 원도심 지역 활성화를 위해서는 끊임없이 사람이 찾아와 북적거릴 수 있는 콘텐츠가 필요한데, 수원에는 다행히 볼만한 근대문화유산이 많다"면서 "근대문화유산 탐방로를 비롯해 도청 이전에 따른 부작용을 해소하기 위한 여려가지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전철규 기자

전철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타임스 (http://www.gg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026-8 수원시새마을회관3층 | 전화 : 070-8253-0016 | 팩스 : 031-211-0514
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기도 아00238 | 등록일 2009년10월13일 | 제호 경기타임스 e | 발행연월일 oo.oo.oo
대표자·발행·편집인 : 전철규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전철규  | 인터넷주소 http://www.ggtimes.co.kr
Copyright 경기타임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copyright@gg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