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7.9.22 금 08:37
> 뉴스 > 뉴스 > 사회/교육
     
경기도내 중개사무소 가장 많은 곳은 수원...적은 곳..연천.
2017년 06월 05일 (월) 15:13:39 전철규 기자 ckj625@hanmail.net

[경기타임스] 부동산 중개시장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경기도에서 부동산 중개업소 가장 많은 곳은 어디일까?

그리고 중개업소의 경쟁이 가장 심한 곳과 매매가 가장 많은 곳은 어느곳일까?

수원시가 경기도에서 중개사무소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조사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기준 경기도 내 중개사무소는 모두 2만5천959곳이다.

이에 도내 31개 시·군 중에서 수원의 중개사무소 수가 2천355곳으로 가장 많았다. 중개사무소 수가 가장 적은 연천군 76곳이다. 수원과 연천은 무려 31배의 차이가 나타났다.
 
두번째로 성남(2천131곳), 고양(1천917곳), 화성(1천851곳), 평택(1천760곳),부천(1천719곳), 용인(1천636곳)의 순으로 집계됐다.

안성은 경기도에서 주택 수 대비 중개사무소 비중이 가장 낮아 중개 경쟁이 상대적으로 덜한 지역으로 조사됐다.

안성의 주택 재고는 6만865가구인 반면 중개사무소는 280곳에 그쳤다.
 
반면 하남은 주택 재고가 4만4천81가구인데 중개사무소는 601곳으로 경기도에서 중개 경쟁이 가장 치열한 지역으로 나타났다.

하남 다음으로 중개사무소의 경쟁이 심한 지역은 평택, 화성, 과천, 시흥, 성남, 양평, 구리, 김포, 광주, 수원, 안양 등의 순이다.
 
경기도 31개 시·군 중 가구당 아파트 매매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과천으로, 평균 8억3천406만원 수준이었다.
 
성남(5억6천451만원), 하남(4억9천61만원), 광명(3억9천380만원), 안양(3억8천200만원), 용인(3억8천128만원), 의왕(3억7천891만원) 순으로 높았다.

연천, 포천, 안성, 동두천, 가평, 여주 등은 2억원을 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당 평균 매매가격 기준으로 부동산 중개보수 수준을 계산하면 과천은 건당 417만원이다.

연천, 포천 등 매매가격이 2억원을 넘지 못하는 곳은 건당 80만원의 중개보수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주택거래량이 가장 많은 곳은 고양시로, 2만4천778건이 거래됐다. 이어 수원(2만4천350건), 성남(2만1천58건), 부천(2만761건), 용인(2만123건), 안양(1만5천19건) , 화성(1만4천766건), 남양주(1만4천254건) 등의 순이다.
 
경기도 중개사무소 한 곳의 연평균 매매거래량(주택 기준)은 11건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동두천이 26건으로 거래량이 가장 많았고 군포(15건), 광명(15건), 의왕(14건), 양주(14건), 오산, 의정부, 고양, 파주(13건)의 순이었다.

중개 경쟁이 가장 심한 하남은 중개사무소 한 곳당 연평균 매매거래량이 4건 수준에 불과했다. 매매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높지만 실제 거래 체결이 쉽지 않은 지역인 셈이다.
 

전철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타임스 (http://www.gg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026-8 수원시새마을회관3층 | 전화 : 070-8253-0016 | 팩스 : 031-211-0514
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기도 아00238 | 등록일 2009년10월13일 | 제호 경기타임스 e | 발행연월일 oo.oo.oo
대표자·발행·편집인 : 전철규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전철규  | 인터넷주소 http://www.ggtimes.co.kr
Copyright 경기타임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copyright@gg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