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9.9.23 월 23:08
> 뉴스 > 뉴스 > 정치
     
경기도여성능력개발센터,쿡방(요리방송) ‘집밥’ 눈길
2015년 08월 11일 (화) 09:00:05 정대영 기자 nong97@hanmail.net

요리를 주제로 한 방송을 일컫는 이른바 ‘쿡방’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10명 중 7명은 일주일에 절반만 ‘집 밥’을 먹는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경기도여성능력개발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는 무료 온라인교육사이트 ‘홈런(www.homelearn.go.kr)’이 지난 7월 16일부터 31일까지 회원 2,190명을 대상으로 식사습관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5.9%(787명)만이 매일 삼시세끼를 챙겨먹는다고 답했다. 심지어 13.5%는 집 밥을 먹는 일이 거의 없다고 응답했다.

설문참여자의 25.5%(560명)는 하루 한 끼만 먹거나 불규칙적인 패턴으로 식사를 한다고 답변해, 4명 중 1명은 끼니를 잘 챙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에서 밥을 먹는 소위 집 밥을 얼마나 먹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68.9% (1,379명)가 일주일에 절반 정도만 집 밥을 먹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13.6%(298명)는 집 밥을 먹는 일이 거의 없다고 응답했다.

외식을 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귀찮아서 36.7%(557명) ▲시간이 없어서 32.4%(491명) ▲사먹는 게 돈이 적게 들어서 10.7%(163명) ▲ 요리를 잘 못해서 9.7%(147명)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들의 89.5%(1,355명)는 건강이 걱정된다고 응답해 대조를 보이기도 했다.

자주 이용하는 외식의 종류로는 ▲정찬으로 차려진 일반 음식점 34.5%(523명)이 가장 많았으며 ▲배달음식(치킨, 피자 등) 25.5%(387명) ▲가공식품(라면, 냉동식품 등) 17.1%(260명) ▲테이크아웃이 가능한 조리식(패스트푸드, 도시락) 15.9%(242명) 순으로 조사됐다.

집 밥을 위해 직접 요리를 배우고 싶다고 응답한 회원은 84.5%(1,851명)였다. 배우고 싶은 요리로는 ▲짧은 시간 안에 음식을 만들어낼 수 있는 속전속결 요리법 41.5%(910명) ▲건강한 조미료 등을 활용한 웰빙요리법 28.5%(625명) ▲나물, 김치 담그기 등 기본적인 한식 요리법 18.5%(407명) ▲잔치요리 등 특별한 날을 위한 명품요리 8.4%(186명)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경기도 e-배움터 홈런(www.homelearn.go.kr)은 경기도민의 건강한 식사를 위해 ‘맞벌이 부부를 위한 간편 식탁 차리기’, ‘우리 가족을 지키는 건강밥상’, ‘웰빙 천연조미료와 응용요리 만들기’, ‘자연과 사람의 조화 사찰음식 만들기’ 등 다양한 요리 분야 온라인교육과정을 제공하고 있다. 이 과정은 누구나 인터넷으로 수강신청만 하면 무료로 배울 수 있으며 스마트폰으로도 학습이 가능하다.

경기도 홈런(www.homelearn.go.kr)은 경기도가 운영하는 무료 온라인교육사이트로 외국어, 자격증, 정보화, 생활취미, 경영, 가족친화, 다문화 등 무려 800여 종의 다양한 콘텐츠를 365일 24시간 무료로 제공하는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공공e러닝 학습사이트이다.

홈런 온라인교육에 대한 자세한 이용방법은 전화(1600-0999)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정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타임스 (http://www.gg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026-8 수원시새마을회관3층 | 전화 : 070-8253-0016 | 팩스 : 031-211-0514
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기도 아00238 | 등록일 2009년10월13일 | 제호 경기타임스 e | 발행년월일 2009년10월13일
대표자·발행·편집인 : 전철규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전철규  | 인터넷주소 http://www.ggtimes.co.kr
Copyright 경기타임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copyright@gg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