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스마트관광도시 조성 세부사업 중간보고회...예술과 공연 결합한 ‘아트밸리 구성’
상태바
용인특례시, 스마트관광도시 조성 세부사업 중간보고회...예술과 공연 결합한 ‘아트밸리 구성’
  • 전철규 기자
  • 승인 2024.05.24 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타임스]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23일 시청 비전홀에서 ‘스마트관광도시 조성 사성 세부사업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지난 23일 용인특례시청 컨벤션홀에서 열린 '스마트관광도시 조성 세부사업 중간보고회'ⓒ경기타임스
사진)지난 23일 용인특례시청 컨벤션홀에서 열린 '스마트관광도시 조성 세부사업 중간보고회'ⓒ경기타임스

이날 보고회는 이상일 시장을 비롯해 시 관련 부서 관계자와 용인시의회 문화복지위원, 용인문화재단, 용인시정연구원, 용인도시공사 관계자가 참석해 ‘스마트관광도시’ 목표와 기본방향을 검토했다.

중간보고회는 민·관협력을 통한 ICT 기반의 관광콘텐츠와 인프라 육성사업을 위한 세부계획 수립 과정이다. 시는 관련기관과 함께 논의한 의견을 바탕으로 ‘스마트관광도시’ 조성 세부계획을 보완하고, 제안된 사업은 검토를 통해 최종계획에 반영한다.

제안된 사업은 용인포은아트홀 일원을 중심으로 ▲스마트아트전망대 ▲K-POP체험스튜디오 ▲광장 미디어파사드 ▲미디어아트 공연제작 ▲미디어아트와 연동해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인터랙션 체험 등이다.

시는 예술과 관광이 결합된 ‘스마트 아트밸리’를 구성해 대한민국 대표 예술관광지를 2025년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스마트 관광도시조성 사업’에는 약 87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용인특례시가 진행 중인 ‘용인관광 DRT사업’과 ‘플랫폼시티 GTX용인역’이 마련되면 용인의 유명 관광지인 ‘용인에버랜드’와 ‘한국민속촌’ 교통연결성 개선에 따라 교통거점과 ‘스마트관광지’가 연계돼 또 다른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스마트관광조성 사업’으로 용인의 관광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충분한 사업검토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사업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