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특례시의 사정희의원, “고독사 수습처리 제도화 마련 촉구”
상태바
수원특례시의 사정희의원, “고독사 수습처리 제도화 마련 촉구”
  • 전철규 기자
  • 승인 2023.11.30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타임스] 수원특례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사정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매탄1·2·3·4)은 24, 27일 제379회 제2차 정례회 기간 중 복지여성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1인 가구의 고독사 사후 수습처리에 대한 제도화를 촉구했다.

사진)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사정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매탄1·2·3·4)ⓒ경기타임스
사진)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사정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매탄1·2·3·4)ⓒ경기타임스

사 의원은 “중년 및 노인의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1인 가구의 경우 임차인이 다수다”라며, “1인 가구에서 고독사할 경우 특수 청소 및 유품 정리 등에서 임대인에게 시 차원에서 지원하는 것을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사 의원은 또한, “장애인돌봄노동자가 장애인을 돌보면서 수치심을 느끼거나 정신적 피해를 입는 등 인권 침해를 받는 경우가 있다”며, “피해를 준 당사자를 제재할 방안 등을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여성장애인돌봄노동자의 경우 성희롱 등의 인권침해 시 남성장애인돌봄노동자를 배치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등 수원시의 역할 확대가 필요하다”며 장애인돌봄노동자의 처우개선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