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7.10.23 월 09:12
> 뉴스 > 뉴스 > 사회/교육
     
수원시, 화성행궁 우화관 복원사업 '순항 중'
2017년 09월 21일 (목) 15:41:38 이해용 기자 xyz6522@hanmail.net
   
화성행궁 오른편에 우화관 복원사업 현장이 보인다.ⓒ경기타임스

[경기타임스]수원시 화성사업소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이 함께 진행하는 우화관(于華館) 복원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우화관은 1789년(정조 13년)에 건립된 화성유수부의 객사(客舍)로 왕을 상징하는 전패(殿牌)를 모시고, 외국사신·관리들의 숙소이자 연회장소로 사용됐던 문화유산이다. 1795년에는 우화관에서 과거시험을 치르기도 했다.

 우화관은 근대에 와서 수원군공립소학교로 이용되다가 1920년 일제 치하에서 수원공립보통학교(현 신풍초등학교)가 건립 과정에서 철거되는 아픔을 겪었다.

 시는 1989년부터 2002년까지 화성행궁 1단계 복원사업을 마치고 2003년부터 2단계 복원사업으로 우화관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

 2004년 수원시와 경기도교육청이 우화관 복원사업을 위해 신풍초등학교를 이전하기로 결정하자 학생들의 통학권을 염려한 학부모들이 반발해 복원사업이 수년간 미뤄지기도 했다.

 다년간의 협의 끝에 시와 교육청은 신풍초 재학생들이 졸업하는 해까지 신풍초 분교장을 설치하는 방안을 내놓았고 학부모들이 이를 수용하며 갈등이 해소됐다.

 학생들이 모두 졸업 또는 전학한 2016년 비로소 우화관 복원사업이 본격화됐다. 수원시는 2016년 6월부터 화성성역의궤와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화성도를 바탕으로 추정부지 14,833㎡에 낙남헌 앞 연지, 기별서청, 협삼문 대동고, 물길 등의 위치·형태 파악을 위한 발굴조사를 진행 중이다.

 2017년 5월에는 신풍초등학교 건물을 철거하고, 우화관의 흔적을 찾는 데 더욱 주력하고 있다. 화성사업소는 2020년까지 우화관 복원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발굴조사를 담당하고 있는 남기완 화성사업소장은 “근현대기에 학교 건물의 증개축이 되풀이되면서 우화관의 흔적이 상당 부분 사라졌지만, 남아있는 작은 단서라도 찾아내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며 의지를 밝혔다.

 

 

 

이해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타임스 (http://www.gg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026-8 수원시새마을회관3층 | 전화 : 070-8253-0016 | 팩스 : 031-211-0514
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기도 아00238 | 등록일 2009년10월13일 | 제호 경기타임스 e | 발행연월일 oo.oo.oo
대표자·발행·편집인 : 전철규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전철규  | 인터넷주소 http://www.ggtimes.co.kr
Copyright 경기타임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copyright@gg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