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與民同樂, 2024 수원 문화유산 야행 5월 31일부터 6월 1일까지 8만6천명 수원의 밤에 빠지다
상태바
수원문화재단, 與民同樂, 2024 수원 문화유산 야행 5월 31일부터 6월 1일까지 8만6천명 수원의 밤에 빠지다
  • 전수빈 기자
  • 승인 2024.06.0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타임스] 수원시와 수원문화재단은 5월 31일(금)부터 6월 1일(토)까지 양일 간 2024 수원 문화유산 야행(이하 야행)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시민과 함께 즐거움을 누린다는“여민동락”을 주제로 화성행궁과 행궁광장, 행궁동 일원에서 다채로운 공연, 체험, 전시가 펼쳐졌으며 2일간 8만 6천여명의 방문객이 야행을 찾았다.

사진)점등식ⓒ경기타임스
사진)점등식ⓒ경기타임스

2017년도부터 시작하여 올해 여덟 번째를 맞이한 수원 문화유산 야행은 지난해까지 8월에 3일 동안 진행되었으나 한여름의 무더위를 피하고 관람 편의를 제공하고자 올해부터 5월로 옮겨 이틀 동안 진행되었다.
개막식에 참석한 이재준 수원시장은“수원 문화유산 야행은 모두가 행복으로 어우러지는 축제가 될 것”이라며 “만백성과 더불어 즐거움을 나누는, 정조대왕의 꿈이 실현되는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행궁동의 고질적인 주차난을 해결하고자 처음으로 선보인 ‘이야기 버스’는 경기대와 수원화성박물관 사이를 당초 15회 계획보다 증편하여 18회 운영하였으며 양 방향 전회차 만석으로 운영되었다. 김포에서 방문한 이용객은(38.남)은 주차도 편리하게 하고 오고가는 길 문화관광해설사들의 이야기로 수원의 문화유산에 대한 이해가 더 깊어지는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내년 야행은 더욱 알차고 풍성한 프로그램과 운영의 세심함으로 참여자들의 호응에 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