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구매탄시장 앱과 키오스크 등 전통시장 상품 주문 장보기 서비스 오픈
상태바
수원시, 구매탄시장 앱과 키오스크 등 전통시장 상품 주문 장보기 서비스 오픈
  • 이해용 기자
  • 승인 2020.09.2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디지털 뉴딜’ 스마트장터 서비스 개발

[경기타임스] 수원시 전통시장인 구매탄시장이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스마트장터로 변신한다.

사진)스마트장터 플랫폼 개념도.ⓒ경기타임스
사진)스마트장터 플랫폼 개념도.ⓒ경기타임스

스마트 장터로 변신하는구매탄시장은 내년부터 동네를 기반으로 서비스 통해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이 온라인 시장에 더 쉽게 진입하고, 주민들은 더 편리하게 전통시장을 이용할 수 있을 전망된다. 

수원시는 올해 말까지 ‘온택트 스마트 장터 플랫폼’을 개발 및 구축해 구매탄시장에 시범 적용, 내년부터 앱과 키오스크 등을 활용한 장보기 서비스를 오픈할 계획이다. 

사진)지난 16일 수원시 관계자들과 구매탄시장 소상공인들이 온라인 플랫폼 개발을 위한 킥오프 회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타임스
사진)지난 16일 수원시 관계자들과 구매탄시장 소상공인들이 온라인 플랫폼 개발을 위한 킥오프 회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타임스

서비스의 핵심은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비대면 O4O(Online For Offline) 스마트 장터다. 

스마트장터 서비스는 소비자가 모바일 앱이나 키오스크를 통해 전통시장에서 소상공인이 판매 중인 상품을 주문한 뒤 상품을 가지러 가거나 배달받는 방식으로 개발된다. 

또 판매 후기 작성과 평점 부여 등으로 다른 소비자들이 마케팅 정보를 쉽게 볼 수 있도록 하고, 실시간 채팅 기능으로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현할 예정이다. 

즉 동네를 기반으로 전통시장 소상공인과 소비자가 직접 소통하며 상품을 거래해 코로나19 이후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온택트 방식으로 활로를 찾아주는 것이다. 

배달앱과 직거래 앱의 장점을 활용해 전통시장 상품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0 공공부문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라는 명칭의 디지털 뉴딜 공모사업에 선정돼 실행한다. 

㈜엘토브가 주관해 소상공인을 위한 온택트 스마트장터 플랫폼을 개발하고 수원시는 구매탄시장 상인들과의 협업으로 이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수원시는 지난 16일 수원시 관계자들과 구매탄시장 상인회 임원진이 킥오프 회의를 진행했다. 

이 회의에 참석한 안상근 구매탄시장 상인회장은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은 상대적으로 디지털 기술에 취약한 편인데, 이번 스마트장터 플랫폼 서비스가 실질적인 도움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수원시는 스마트장터 서비스를 구매탄시장에 우선적으로 시범 적용한 뒤 향후 더 많은 전통시장이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하고, 추후 공공 배달서비스와 연계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인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되는 이 서비스는 확산이 용이해 전통시장 비대면 비즈니스의 모델로 효과적”이라며 “오프라인을 위한 온라인 서비스가 어려움에 처한 전통시장 소상공인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